김중혁 – 무엇이든 쓰게 된다.

최근에 가장 관심있어 하는 것은 -돈벌이에 관련된 것을 제외하면- 글읽기와 글쓰기입니다.
그래서 지난 번에 이동진씨의 ‘글읽기’에 관한 책을 읽어봤다면,
이번에는 이동진씨의 짝궁 중에 한 명인 김중혁 작가의 ‘글쓰기’에 관련된 책을 선택해서 읽어봤습니다.
이름하여..
<무엇이든 쓰게 된다.>

책의 제목은 마치 주문같습니다.
이 책의 대표적인 문구 중 하나인
‘이 책을 읽고 나면, 당신은 뭐라도 쓰고 싶어 참을 수 없게 된다.’는
글쓰기에 관심이 있지만, 막상 글을 쓰려고 하면 잘 써지지 않는 사람들을 꽤나 강력하게 유혹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과감한 공략이 제 머리 속에 깔린 채 ,이 책을 한 장 한 장 읽어나갔습니다.
제가 기대한 ‘글쓰기에 대한 노하우’라던가, ‘영감을 얻는 방법’과 같은 것들은 없었습니다.
대신, 작가 김중혁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그가 영감을 얻는 방법, 그가 문장을 시작하는 방법, 그가 쓰는 도구 등을 김중혁씨가 직접 그린 그림과 함께 친근하게 이야기합니다.
김중혁 작가는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글을 쓰는지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저는 작가로서의 김중혁씨보다, 방송인으로서(?)의 김중혁씨를 좋아하나 봅니다.
그가 쓴 소설 뿐만 아니라, 글쓰기에 관한 에세이집도 크게 와닿지 않았습니다.
이 책 <무엇이든 쓰게 된다.>는 김중혁 작가의 팬에게만 추천합니다.
작가로서의 김중혁의 머리 속을 조금 더 알고 싶어한다면, 이 책은 의미있는 책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굳이 이 책에 대해서 글을 써야하나..라고 생각하기도 했지만, 저처럼 이 책을 ‘글쓰기 교본’이라고 오해하고 읽으시는 분들이 없으면 해서 글을 적었습니다.
오해하고 읽지 않으신다면, 저와는 다른 감상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김중혁씨, 앞으로도 좋은 활동 기대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